공지사항

공지사항

[전자신문 칼럼] 몬캣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비용절감 핵심요소

관리자 2020-07-06
[전자신문에서 기사 보기]

정보기술(IT) 컨설팅을 진행하다 보면 고객사로부터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매번 듣는 말이 있다.
클라우드 커넥터 서비스(MS Azure ER, 아마존 AWS DX, 구글 GCP CI)를 도입할 경우의 장점이 무엇인지,
용대비 효과가 확실한 것인지, 설치까지 소요시간은 어느 정도 걸리는지 등 질문들이다.

이 말은 결국 “IT 유지비용이 얼마나 줄어드나요?”란 한 문장으로 요약될 수 있다.
IT팀의 특성상 매출 증대보다는 비용절감이 그 팀의 큰 성과지표(Key Performance Indicator)이기 때문일 것이다.

기업 비용절감 미션을 받은 IT팀의 고민해결을 위한 해답은 무엇일까?
각기 다른 기업의 환경을 고려해도 최근 대세는 단연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간단히 설명하면 기존 고객이 가지고 있는 온프레미스(On-Premise)와 클라우드 장점을
조합해 설계한 시스템이다. 즉,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또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의 혼합으로 정의할 수 있다.

그렇다면 시스템의 조합이 어떻게 비용절감으로 연결되는가?

우선 단번에 IT환경을 변경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IT환경 조성에 있어서 잘못된 의사결정은 자칫하면 많은
비용을 초래할 수 있다. 하지만 클라우드는 고객의 상황과 비용에 맞게 점진적으로 설정과 이관이 가능하다.

현재 보유하고 운영 중인 레거시 자원 중에서 유지가 가능한 자원은 그대로 이용하고 오래되거나 불필요한 자산
은 과감히 폐기한다. 이를테면 서버, 네트워크, 소프트웨어 등을 체크해 유지 여부를 결정한다.

클라우드는 폐기되거나 교체가 결정된 자원에 대해서만 이관해 사용하면 되는 것이다.
이후 유지하던 자원도 폐기가 결정되면 기존 방법을 고수할지 또는 클라우드로 이관할지 결정하면 되는 것이다.

다양한 인터넷서비스 회선을 선택할 있다는 점은 비용절감과 직결된다. 전통적인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인터넷서비
스공급(ISP)사업자들은 인터넷 회선에 대한 입주 고객사에 대해서 경쟁사의 네트워크 인입을 제한했다. 하지만 하이브
리드 클라우드로 인해 사실상 그 경계가 무너졌다.

인터넷서비스를 하는 게이트웨이를 기존 IDC 회선과 아마존 AWS, 마이크로소프트애저(Azure), 구글 GCP 등 글로벌 클
라우드 네트워크 회선 또는 이들을 혼합해 선택할 수 도 있다. 서비스 특성에 따라 라우팅함으로써 비용절감 선택지가
더 많아지게 된 것이다.

끝으로 온프레미스 부가서비스와 클라우드 부가서비스를 고객이 선택할 수 있게 된 점이다. 즉 보안, 백업, 백신과 같은
부가서비스의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확대된 것이다. 가령 기존 IDC 내에 있는 인프라 보안관제서비스와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무료 로드밸런싱 기능을 이용하면 전문적인 침해대응체계 유지와 동시에 안정적인 데이터 관리로 장애에 대비
할 수 있다. 고객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기존보다 더욱 가져가는 셈이다.

위에서 언급한 요소들을 상황에 맞게 조합하면 고객 맞춤형 비용절감을 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외 IT산업 트랜드에 비춰봤을 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더욱 확대될 것이고 가속화될 것이다. 세계 최첨단 기술을 담아낼
것이고, 글로벌 기업들의 고객을 향한 마케팅 역시 더욱 활발하고 다양해질 것이다. 결국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은 비용
절감으로 연결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