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전자신문 칼럼] 몬캣클라우드,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인재양성을 위한 삼박자 요건

관리자 2020-08-03
[전자신문에서 컬럼 보기]

글로벌 기업 MS의 서울과 부산 데이터센터 설립, IT 전문인력 5000명 신규채용을 밝힌 중국 알리바바 클라우드, 수원대와 메가존 클라우드의 국내 최초 클라우드 학과 신설 등 클라우드 확산을 나타내는 소식이 줄을 잇고 있다.

이에 반해 급증하는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는 전문인력 부족에 대한 우려 목소리 역시 종종 접하고 있다. 클라우드 전문인력을 찾기 어렵다는 동종업계 관리자들의 볼멘소리를 종종 듣는다. 불과 1~2년 사이에 클라우드 엔지니어의 가파른 연봉 상승과 대기업 쏠림 현상을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면서 클라우드 전문인력의 품귀현상을 새삼 실감하곤 한다.

최근 클라우드 전문 엔지니어의 스펙을 살펴보면 전문교육기관에서 바로 클라우드 교육을 이수하는 경우도 있다. 그렇지만 기존 IDC네트워크엔지니어나 호스팅 서버 엔지니어가 클라우드 아키텍트·네트워크·시스템관리를 학습하고 클라우드 전문 엔지니어로 거듭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새로운 인재를 발굴하고 영입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하지만 현재 IT 경험과 지식을 보유한 인재들의 업스킬링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은 보다 빠르고 효과적일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 기존 IT 인재들이 클라우드 전문 인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독려와 함께 상황에 맞는 아낌없는 지원을 펼쳐야 한다.

유호스트 역시 업계 동향 제공, 다방향 학습지원, 정기 테크포럼, 자격증 취득 지원 제도 등 다양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클라우드 전문 자격증 취득 인원으로 구성된 테크니컬 어시스턴트 조직을 완성했다. 특히 사내 강사 운영을 통한 코칭이 직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는 등 직접적인 클라우드 전문인력 육성 효과를 가져다줬기에 적극 추천하고 싶다.

클라우드 엔지니어 중에서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문엔지니어를 꿈꾸는 이들에겐 가상화 솔루션 학습과 IT인프라 구축 경험을 권장한다. 물리적인 하드웨어 기반에서 논리적 리소스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가상화를 이해한다면 가상머신(VM, EC2)에 마운트 된 임시디스크에 중요한 데이터를 보관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또 다양한 IT인프라구축 경험은 아키텍팅 역량으로 발전할 것이다. 서버 박스를 해체하고 스위치를 설치하고 네트워크케이블을 연결해 초록불이 들어오는 구축 경험을 가지고 있다면 클라우드 서비스의 옵션을 선택할 때 또는 네트워크를 서브네팅 할 때 보다 명확하게 머리에 그릴 수 있다. 만에 하나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통찰력이 바탕이 된 즉각적인 장애 대응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IDC네트워크 운영 경험과 다양한 서비스 이전 경험이 있다면 더 좋은 사례다. 백본 네트워크에 운영경험, ISP 캐시 DNS 현황과 이해, 대량 데이터 이동에 따른 싱크(Sync) 경험은 IT환경의 이해도를 높여 보다 수준 높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문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이들 경험을 두루 갖추고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IT에 대한 호기심과 쏟아지는 클라우드 신기술을 받아들일 자세를 갖추고 있다면 클라우드 전문가의 자질을 엿볼 수 있다. 유연성과 창의력을 갖춘 유수한 인재들의 도전을 바란다.

"초연결" "초지능" "초융합"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의 필수요소인 클라우드, 이제는 대세를 넘어섰다. 현실적인 정부 지원 정책, 적극적인 기업 지원, 주도적인 개인 역량 강화 등 ICT 산업계에서 삼박자가 뒷받침된다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재를 발판삼아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

<자료제공: 클라우드 전문기업 유호스트 천민기 클라우드컨설팅 이사 chunmg@youhost.co.kr)>